website free tracking
 

  • 축구
  • 농구
  • 야구
  • 배구
  • 기타
  • 프리뷰
  • 프리미엄
  • 해외
  • 오늘연예
  • 오늘이슈
  • 오늘유머
  • 오늘운세
  • 오늘포토

홍명보 사태 일파만파 … 박주호‧이영표 “절차무시” 협회 직격, 팬들 “장난해?” 분노 폭발!

작성자 정보

  • 벳프리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홍명보 사태 일파만파 … 박주호‧이영표 “절차무시” 협회 직격, 팬들 “장난해?” 분노 폭발!



박주호 전력강화위원 "홍명보 선임 절차 잘못되었다" 폭로
이영표 "축구인들 행정에서 사라져야" 작심 비판
울산 팬들, 홍명보 감독 말 바꾸기에 큰 실망감
협회 "박주호 위원의 폭로, 비밀유지 위반... 법적절차"
축구팬들 "우리가 박주호 위원 지키자"

홍명보 신임 축구 대표팀 감독 / 사진 = 뉴스1

【파이낸셜뉴스 = 전상일 기자】 홍명보 대표팀 감독 선임 후폭풍이 거세다. 사태가 일파만파로 커지며 겉잡을 수가 없다. 해당 후폭풍이 커진 것은 대한축구협회(KFA) 전력강화위원으로 활동한 박주호가 내부 사정을 폭로하면서 부터다. 박 위원은 무엇보다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되는 사실을 몰랐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즉 이 말은 홍 감독이 올바른 절차에 의해서 선임된 것이 아닌 사실상의 '짜고 친 선임'이었다는 의미다.

박주호 전력강화위원 / 대한축구협회 제공

지난 2월 출범한 전력강화위는 대표팀 새 사령탑을 맡을 인물을 찾는 것을 목표로 했다. 박 위원 또한 전력강화위에 속해 약 5개월 동안 작업을 함께 했다. 박 위원은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 5개월의 시간이 너무 허무하다. 도대체 전력강화위가 왜 있는지 모르겠다. 나는 이곳에서 뭘 했나 싶다. 홍 감독의 선임은 절차 안에서 이뤄진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시간으로 홍 감독이 선임되었다는 기사를 보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더불어 박 위원은 전력강화위가 국내 감독을 사실상 내정한 듯한 움직임이 지배적이었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은 “회의 시작 전부터 국내 감독이 낫다”라는 분위기가 형성되었으며, 외국 감독에 대해 논할 때는 이것저것 따지며 반대 의견을 내는데, 국내 감독에 대해 언급하면 무작정 좋다고 했다”라고 폭로했다.

전력강화위 내부의 소통·대화 부재에 대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박 우원은 “임시 감독을 뽑을 때도 무작정 투표하자고만 했다”라고 말했다. 세부적인 논의가 아니라 다수결 투표에 의해서 임시 감독이 결정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다수결로 임시 감독이 정해지는 과정이 이해가 안갔다”라고 날을 세웠다. 본인이 임시 감독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 / 사진 = 뉴스1

이러한 박 위원의 폭로에 이영표 해설위원이 동조했다. 이 위원은 지난 9일 KBS, JTBC와의 인터뷰에서 협회의 대표팀 감독 선임 절차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위원은 "축구인들의 한계를 보는 것 같다”라면서 “그러면서 나를 포함한 축구인들은 말 그대로 행정 절차에서 사라져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위원은 “한국 축구가 퇴보했다는 비판에 동의한다. 결론적으로 좋은 감독을 모셔오지 못했고, 다시는 팬들에게 협회를 한번 믿어보자는 이야기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울산 HD 인스타그램]

울산 서포터스 처용전사, 축구협회 앞 트럭 시위 / 사진 = 연합뉴스

축구 팬들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울산 구단은 "홍명보 감독을 대표팀에 멋지게 보내주자"라는 입장발표를 통해 여론을 잠재우려 했지만, 팬들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 팬은 "팬들의 감정을 마음대로 재단하지말라"라며 불편해 했고, 또 다른 팬은 "우리는 홍 감독을 보낸 적이 없다. 그저 버려진 것 일 뿐"이라며 분노했다. 홍명보 감독은 지난 6월 30일 경 "나는 대표팀에 생각이 전혀 없으니 걱정하지 말라"라며 울산 팬들을 안심시켰다. 하지만 고작 일주일 만에 말을 뒤집은 것에 대한 실망감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축구협회가 박주호 위원에 대해서 법적 절차를 강구 중이라는 것 또한 팬들의 심경을 건드리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공식 입장을 내고 박주호 위원의 폭로에 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축구협회 내부에서는 박 위원이 언론이 아닌 자신의 영리 목적으로 운영하는 개인 유튜브를 통해 폭로한 점을 문제 삼고 있다. 박 위원은 지난 4월 2일 축구협회와 전력강화위 위원 활동과 관련한 '비밀유지서약서'에 서명했다. 서약에는 '본 회의 내용을 외부에 공개하는 행위가 확인될 경우, 어떠한 처벌이나 불이익도 감수할 것을 서약한다'고 돼 있다. 하지만 팬들은 폭로 영상 유튜브 댓글을 통해 "우리가 박주호 위원을 지켜야 한다"라며 강한 지지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 박 위원의 유튜브 채널에는 오전 10시 현재 응원 댓글이 1만 3000개를 넘어서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86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